UPDATED. 2022-12-08 17:12 (목)
세스코, 첨단 과학 연구 노하우 담은 모기약·기피제 출시
세스코, 첨단 과학 연구 노하우 담은 모기약·기피제 출시
  • 정호선 기자
  • 승인 2022.07.20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스코 과학연구소의 모기 서식처, 흡혈 습성, 퇴치 노하우 집약
모기약, 필요 성분만 안전하게 담아 빠르고 강력한 살충 효과
기피제, 안심 성분으로 3초 분사 후 5시간 기피 효과 지속
모기의 서식처부터 흡혈 습성, 퇴치 노하우 등 세스코 과학연구소의 40여년 연구를 담은 마이랩 에어로솔은 해충에 뿌리는 ‘모기 살충제’(왼쪽 및 가운데)와 인체에 뿌리는 ‘모기 기피제’(오른쪽)로 구성돼 있다
모기의 서식처부터 흡혈 습성, 퇴치 노하우 등 세스코 과학연구소의 40여년 연구를 담은 마이랩 에어로솔은 해충에 뿌리는 ‘모기 살충제’(왼쪽 및 가운데)와 인체에 뿌리는 ‘모기 기피제’(오른쪽)로 구성돼 있다

‘해충 방제 전문’ 세스코가 모기약과 모기 기피제를 출시했다.

종합환경 위생기업 세스코(대표이사 전찬혁)는 모기의 서식처부터 흡혈 습성, 퇴치 노하우 등 세스코 과학연구소의 40여년 연구를 담은 ‘모기 에어로솔’ 시리즈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세스코 모기 에어로솔은 해충에 뿌리는 모기 살충제와 인체에 뿌리는 모기 기피제 2종으로, 효과적이고 안전하게 모기를 제압하거나 피하는 것이 특징이다.

먼저, 세스코 모기 살충제는 세스코 해충 방제 전문가가 모기 방제 시 사용하는 성분을 일반인도 사용할 수 있게 담아냈다. 화학물질관리법의 유해 화학 물질은 모두 배제하고, 모기와 파리 살충에 특화한 성분으로 강력한 효과를 낸다.

모기는 창틀, 천장, 구석 틈새 등에 앉아 쉬는 습성이 있다. 이때를 겨냥해 살충제를 뿌리면 좋다. 모기가 드나드는 출입문이나 배수관 주변에도 주기적으로 분사한다. 실내 사용 후에는 환기한다.

또 세스코 모기 기피제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사용 시 심각한 위험을 나타낼 가능성이 거의 없다(unlikely to present acute hazard)’며 가장 안전한 U등급으로 분류한 IR3535를 주성분으로 만들었다.

이 성분은 냄새 없이 맑은 액체로, 생물이나 환경에 축적되지 않는다. 유럽화학물질청 평가 자료에서 6개월 미만 영아에게도 노출 시험을 완료한 성분이다. 이처럼 사용 연령에 제한이 없어, 영유아·임산부를 말라리아나 지카 바이러스 감염 등 모기 매개 질병에서 보호하는 데 쓸 수 있다.

세스코 모기 기피제는 △급성 경구 △급성 경피 △눈 자극 △피부 자극 △피부 감작 등 5종의 건강 유해성 시험을 통과했다. 가볍게 흔들어 약 3초간 분사하면 모기는 최대 5시간 동안, 작은소참진드기는 3시간 동안 피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