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7 15:17 (화)
알라딘 독자 선정 2021 올해의 책, ‘어린이라는 세계’
알라딘 독자 선정 2021 올해의 책, ‘어린이라는 세계’
  • 전예준 기자
  • 승인 2021.12.1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어린이라는 세계’ 표지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어린이라는 세계’ 표지

인터넷 서점 알라딘이 알라딘 독자들이 투표로 직접 선정하는 2021 올해의 책으로 김소영 작가의 ‘어린이라는 세계’가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어린이라는 세계’는 어린이 책 편집자 출신의 독서 교육 전문가 김소영 작가의 첫 에세이다. 작가가 운영하는 독서 교실 안팎에서 어린이들 특유의 생각과 행동을 유심히 관찰하고, 기록해서 쓴 글들을 엮은 책으로 2020년 11월 출간 후 많은 독자의 사랑을 받아 2021년 상반기 알라딘 에세이 판매량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알라딘 에세이 담당 MD 송진경 차장은 “섬세하게 관찰해 기록한 어린이들의 이야기는 어린이를 잊고 살아온 시간들에 대해 반성하게 만든다”며 “어린이라는 세계는 어린이를 대하는 시선과 태도와 마음에 관해 깊이 고민해보는 기회를 주는 책”이라고 말했다. ‘어린이라는 세계’는 총 투표 수 53만 중 1.4%인 8000여 표를 얻었으며, 40대 독자들의 높은 지지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올해의 책 2위로는 이미예 작가의 ‘달러구트 꿈 백화점 2’가 차지했다. ‘달러구트 꿈 백화점 2’는 2020년 7월 출간돼 100만 독자의 사랑을 받은 ‘달러구트 꿈 백화점’의 후속 작품이다. ‘달러구트 꿈 백화점 2’는 7월 출간돼 예약 판매 3일 만에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올해의 책 3위에는 영화 ‘해리 포터’와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에서 비주얼 그래픽을 담당한 스튜디오 ‘미나리마’가 직접 디자인한 책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미나리마 에디션)’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퀴어, 노동자, 생존자, 유머리스트, 예술가 ‘이반지하’의 ‘이웃집 퀴어 이반지하’, 소설가 최은영의 신작 소설 ‘밝은 밤’은 각각 4위, 5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란 무엇인가’,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의 저자 마이클 센델 8년 만의 신작인 ‘공정하다는 착각’은 7위에 올라 사회과학 도서 중 유일하게 올해의 책 Top10 도서로 선정됐다.

올해의 책 투표는 2021년 11월 8일부터 12월 9일까지 약 1개월간 진행됐으며, 2020년 11월부터 2021년 10월까지 출간된 도서 중 판매량, 독자 평점, 미디어 주목도, 알라딘 도서팀 추천 등을 통해 후보 도서를 선정했다. 2021년 올해의 책 선정 투표에 참여한 총 투표 수는 53만 건이었다.

알라딘은 ‘어린이라는 세계’ 올해의 책 1위 선정을 기념해 12월 28일(화요일) 오후 7시, 올해의 책 선정 기념 라이브 북토크를 알라딘 유튜브 채널인 ‘알라디너TV’에서 진행한다. 방송은 어린이에 관한 질문, 사연, 생각을 독자들이 전하면 작가가 직접 소개하고 답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진행은 시사인 김다은 기자가 맡았다.

또한 ‘어린이라는 세계’ 구매 고객에게 김소영 작가의 메시지를 담은 연하장을, 올해의 책 Top10 선정 도서 포함 국내도서 3만원 이상 구매자에게는 ‘어린이라는 세계’ 문장 카드 또는 피너츠 일력을 증정한다. 자세한 내용은 알라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