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홍자, 지역 비하 발언 논란
‘미스트롯’ 홍자, 지역 비하 발언 논란
  • 김민선 기자
  • 승인 2019.06.1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자(사진=홍자 인스타그램)
홍자(사진=홍자 인스타그램)

‘미스트롯’ 홍자가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개막식에 참석한 홍자는 ‘비나리’로 무대를 열었다.

이후 멘트 시간에 그는 “‘미스트롯’ 하고 전라도 행사에 처음 와본다. 송가인이가 경상도에 가서 울었다는데, 제가 그 마음을 알 거 같다”며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도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여러분 열화와 같은 성원 보내주셔서 너무 힘나고 감사하다”고 말해 지역 비하 논란을 야기했다.

이어 홍자는 “전라도 자주 와도 되겠냐. 감사하다. 우리 외가는 전부 전라도다. 낳아준 분, 길러준 분, 다 내 어머니 듯이 경상도도, 전라도도 다 나에게는 같은 고향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홍자의 발언은 순식간에 온라인상에 퍼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전라도 지역을 비하한 게 아니냐고 목소리를 냈고, 또 다른 일부 네티즌은 “그냥 재미있으라고 한 말”이라며 옹호하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홍자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했다. 그는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사과 후 홍자는 같은 날 저녁 네이버 스페셜 V라이브를 통해 방송된 ‘SINGING ROOM X Miss Trot - 코인노래방 X 미스트롯’에 출연, 최대한 말을 아끼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홍자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트롯’에 출연해 3위를 차지,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