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7 09:05 (화)
예스24, 2023 에세이 판매 동향 공개… ‘힐링’에서 ‘유명인’·‘팬덤 구매’로 변화한 에세이 트렌드
예스24, 2023 에세이 판매 동향 공개… ‘힐링’에서 ‘유명인’·‘팬덤 구매’로 변화한 에세이 트렌드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4.02.01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유명인 에세이’ 베스트셀러
2023년 ‘유명인 에세이’ 베스트셀러

문화콘텐츠 플랫폼 예스24가 2023년 분야별·연령대별 에세이 동향을 살펴보고, 2024년 새해에 주목할 만한 기대작들을 제안한다.

◇ 2023년 에세이 총 4136종 출간… ‘소통’ 니즈 커짐에 따라 매년 출간 종수 증가세

예스24 집계 결과, 에세이 출간 종수는 2018년부터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2022년에는 전년보다 소폭 감소했으나, 2023년에 총 4136종이 출간되며 다시 증가세를 회복했다. 에세이를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하고 소통하려는 니즈가 한층 커졌음을 짐작해 볼 수 있었다.

또 2023년 하반기 에세이 히트작들이 대거 쏟아지며 상반기 대비 판매량이 15.8% 늘어나는 흐름을 보였다. 에세이 구매자는 40대(34.6%), 50대(23.4%), 30대(22.2%) 순으로 많았고, 성비로는 여성이 72.6%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 ‘힐링’에서 ‘유명인’으로 변화한 에세이 트렌드… 베스트셀러 상위권 점령한 유명인 에세이

2023년 에세이 전체에서 가장 눈에 띄었던 분야는 단연 명사/연예인 에세이로, 배우·코미디언·동물 사육사 등 유명인들의 에세이가 베스트셀러 상위권에 다수 등극했다. 이는 ‘나는 당신이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잘될 수밖에 없는 너에게’ 등 힐링 에세이가 주를 이뤘던 2022년과 비교되는 모습이다.

2023년 예스24 에세이 베스트셀러 1위는 ‘아기 판다 푸바오’ 예스리커버 한정판 에디션이 차지했다. 이어 후속작 ‘전지적 푸바오 시점’이 2위, ‘푸바오, 매일매일 행복해’가 9위에 오르며 판다 푸바오의 일상과 사육사들의 애정이 담긴 포토 에세이가 크게 사랑받았다.

이 밖에도 김혜자의 ‘생에 감사해’, 조민의 ‘오늘도 나아가는 중입니다’, 손웅정의 ‘모든 것은 기본에서 시작한다’, 문상훈의 ‘내가 한 말을 내가 오해하지 않기로 함’까지 유명인의 에세이 총 7권이 베스트셀러 10위권을 점령했다.

이에 따라 계속 하락세를 보이던 명사/연예인 에세이 판매량도 2023년에 전년 대비 21.4% 늘어나며 증가세로 반등했다.

예스24 김유리 소설/에세이 PD는 “팬데믹 직후 독자들은 힐링과 자기 돌봄에 중점을 둔 에세이에 많은 관심을 보였지만, 최근에는 좋아하는 대상에 대한 적극적인 감정적 이입을 통해 위안과 영감을 찾는 트렌드로 변화하는 추세”라며 “기존에 노출이 있었던 저자일수록 그의 개인적인 경험과 감정이 독자에게 더 쉽게 감정적 공감대 형성이 가능한 것 같다”고 말했다.

◇ 20대 에세이 구매 트렌드… ‘팬덤 구매’로 소장하고, SNS 보고 따라서 구매했다

지난해 20대 에세이 구매 동향에서는 ‘팬덤 구매’와 함께 소셜 미디어의 영향력이 크게 나타났다. 좋아하는 유명인 혹은 캐릭터의 이야기가 담긴 책을 소장하거나 소셜 미디어에서 인상 깊게 본 책을 따라서 구매하는 식이다.

2023년 20대 에세이 베스트셀러 1위는 코미디언 문상훈의 ‘내가 한 말을 내가 오해하지 않기로 함’이 차지했다. 50.2%의 20대 구매 비율을 자랑하는 한편, 예약 판매 하루 만에 팬들이 기대감을 표현하는 70여 건의 도서 한 줄 평이 달리는 등 ‘팬덤 구매’의 면모가 강하게 드러났다.

15만 팔로워를 보유한 인기 인스타툰 ‘틴틴팅클’을 테마로 한 ‘2024 틴틴팅클 애착일력’이 5위, 소셜 미디어에서 짧은 글귀를 인용하거나 필사한 게시물이 꾸준히 인기를 끌었던 ‘기분이 태도가 되지 말자’가 7위에 올랐다.

또 ‘너 진짜 똑똑하다’ 등 인기 유튜브 채널에 노출되며 고전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은 에리히 프롬의 ‘사랑의 기술’도 9위를 기록했다.

◇ 초고령화 시대 앞두고 노년 에세이 주목… 50대에서 40대로 관심 연령대 낮아져

초고령화 시대를 앞두고 ‘나이 듦’을 주제로 한 노년 에세이에도 관심이 모였다. 2019년부터 최근 5년간 판매량이 매년 지속 상승세를 보였고 2023년에도 19.6%의 판매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노년 에세이의 구매 연령대가 눈길을 끌었다. 2018년에는 50대 구매자가 34.8%로 가장 많았지만, 2023년에는 40대 구매 비중이 34.7%로 50대(33.8%)를 추월했다. 2023년 40대 구매 비중은 2018년 대비 9.2%p 증가했는데, 평균 수명은 더 길어지고 직장에서의 은퇴는 가속하는 흐름에 따라 ‘노년의 삶’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는 시기가 빨라진 것으로 풀이된다.

2023년 노년 에세이 베스트셀러 1위는 ‘그대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익어가는 것이다’가 차지했다. SNS와 메신저를 통해 중년들 사이에서 화제가 된 문장들을 더 풍성하게 재구성해 다채롭고 깊이 있는 위로를 전하는 책이다. 정신과 전문의로 50년간 환자를 돌보며 깨달은 인생의 진리 ‘나는 죽을 때까지 재미있게 살고 싶다’가 2위, 초보 노인의 노년기 선행 학습을 그린 10회 브런치북 대상 수상작 ‘초보 노인입니다’가 3위에 올랐다.

◇ 2024년 새해 기대작 추천… 박완서, 정호승 등 유명 작가들의 에세이 신작 인기

한편, 2024년 새해에는 유명 작가들의 에세이 신작이 연이어 출간되며 독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새로운 마음으로 에세이를 펼쳐 들고 싶은 독자들을 위해 예스24 김유리 소설/에세이 PD가 주목할 만한 에세이 신작 3권을 추천한다.

‘사랑을 무게로 안 느끼게’는 박완서 작가 첫 산문집이자 대표작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의 제목과 장정을 바꾼 전면 개정판으로, 한국 문학의 거목 박완서 작가 에세이의 정수가 담겼다. ‘고통 없는 사랑은 없다’는 한국 서정시의 거장 정호승 시인의 대표 시와 시를 창작할 당시의 사연을 짝지어 소개하며, 이제니 시인의 첫 산문집 ‘새벽과 음악’은 음악과 함께 글쓰기의 실존적 고독을 건너온 시인의 내면적 고백을 섬세하고 유려한 문장으로 그려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