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8 14:44 (월)
2022 게임문화제 개막 “지금 에버랜드는 게임 천국”
2022 게임문화제 개막 “지금 에버랜드는 게임 천국”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2.11.10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래동화 ‘해님 달님’ 속 호랑이를 모티브로 한 ‘호탐이 체포 대작전’ 미션 도전
이스포츠부터 레트로 오락실까지 모든 세대가 함께하는 건전한 게임문화의 장(場)
2022 게임문화제 현장 전경
2022 게임문화제 현장 전경

온 가족이 함께 건강한 게임문화를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2022 게임문화제’가 6일 에버랜드에서 개막해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다.

‘2022 게임문화제’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과 에버랜드(사장 한승환)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로, ‘호탐이 체포 대작전’을 테마로 재미와 성취감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게임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 온·오프라인 연계 ‘호탐이 체포 대작전’ 게임 미션 성황리 진행 중

우선 ‘호탐이 체포 대작전’ 게임 미션 프로그램이 에버랜드를 찾은 가족 단위 방문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호탐이는 누구나 잘 알고 있는 전래동화 ‘해님 달님’ 속 거짓말쟁이 호랑이를 모티브로 만들어진 캐릭터이다. △장미원 미션 투어 △락스빌 야외 방탈출 두 게임 미션을 통해 하늘 감옥을 탈출해 에버랜드에 숨어버린 호탐이를 잡기 위한 체포 대작전에 참여할 수 있다.

게임 미션은 에버랜드 현장과 2022 게임문화제 모바일 페이지 연계로 진행되며, 미션을 시작하기에 앞서 모바일 페이지를 통해 호탐이 체포 대작전의 스토리텔링을 담은 웹툰 및 게임 참여 방법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장미원 미션 투어’는 에버랜드 매직랜드와 장미원 8개 거점을 활용해 △또바런/또바슛 △식스타게이트 △무한의 계단 △게임등급 메모리게임 △게임으로 공부하는 즐거운 수업시간 △고양이섬의 비밀 △BIGEM 인디게임 7종 △Cruel Tales/PoPuP 등 8가지 미션으로 진행된다.

모바일 페이지에서 8개 거점 위치를 확인 후 거점별 현장 미션에 도전해 성공하면 게임 캐릭터 친구들을 찾아 레벨업을 할 수 있고, 5명 이상의 친구를 모으면 호탐이 체포에 성공한다.

‘락스빌 야외 방탈출’은 실제 에버랜드 락스빌 현장 곳곳에 숨겨진 단서를 바탕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단계별 추리 미션이다. 락스빌 안내센터에서 키트 수령 후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키트 엽서에 있는 코드를 입력하면 게임에 참여할 수 있고, 호탐이 흔적을 쫓아 미션을 해결하면 호탐이를 체포할 수 있다.

게임 미션은 에버랜드 여러 곳을 뛰어다니며 미션 하나하나를 해결하는 재미에 모두 즐겁게 참여하고 있다. 장미원 미션 투어는 11월 13일까지, 락스빌 야외 방탈출은 11월 30일까지 진행되며 가족, 친구, 연인 등 에버랜드를 찾은 방문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 이스포츠, 무대공연, 프로게이머 팬 사인회 등 다양한 게임 콘텐츠 선봬

더불어 철권대회, 카러플, 배그 등 이스포츠대회는 프로게이머가 참여하는 스페셜 매치를 비롯해 철권 1인자 무릎, 배틀그라운드 Wings, vq_AUTO, 카트라이더 런필모, JJONG, DAIN, SSEAL, JEONGMIN 등 프로게이머 팬 사인회가 진행된다.

12일(토) 장미원 무대에서는 게임을 즐기는 관람객들을 위한 넥슨동화가 펼쳐진다. 넥슨동화는 카트라이더 IP를 활용한 국악기반 공연으로, 카트라이더 캐릭터들이 등장해 전래동화 ‘해님 달님’을 선보인다. 친숙한 이야기에 국악 연주가 더해지면서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무대공연과 함께 레크레이션 게임, 현장 OX 게임 등 게임문화제 현장이벤트도 즐길 수 있다.

이 외에도 장미원에서는 13일(일)까지 레트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해님이 달님이 오락실을 비롯해 호탐이 포토존, 게임 체험부스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특히 나만의 레고를 직접 만들어 가져갈 수 있어 가족 단위 방문객들이 즐겁게 참여하고 있다.

가족과 함께 건강하게 즐기는 ‘2022 게임문화제’는 에버랜드에서 11월 30일까지 즐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