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8 13:20 (월)
‘커튼콜’ 강하늘,‘가짜손자’ 들켰다?! 이대로 새드 엔딩?!
‘커튼콜’ 강하늘,‘가짜손자’ 들켰다?! 이대로 새드 엔딩?!
  • 정호선 기자
  • 승인 2022.11.08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빅토리콘텐츠
사진=빅토리콘텐츠

강하늘이 최대훈에게 가짜 손자라는 사실을 들킬 위기에 처한다.

오늘 8일(화) 밤 9시 50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커튼콜’(연출 윤상호/극본 조성걸/제작 빅토리콘텐츠) 4회에서는 유재헌(강하늘 분)이 호텔 낙원의 둘째 손자 박세규(최대훈 분)로부터 할머니 자금순(고두심 분)의 친손자가 맞는지 유전자 검사를 해보자는 압박을 받는다. 

앞서 유재헌은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은 자금순 집안에 북에서 온 가짜 손자로 들어오게 됐다. 우여곡절 끝에 자금순 가문에 입성하는 데에는 성공했으나 남쪽 손자들인 첫째 박세준(지승현 분)과 둘째 박세규로부터 여전히 따가운 의심을 받고 있는 상황. 

오늘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에서는 유재헌과 박세규가 술집에서 함께한 상황이 담겼다. 하루하루를 즐기며 자유롭게 살아가는 이 시대의 풍운아인 박세규가 평소답지 않게 유재헌을 향해 날을 바짝 세운 채 긴장한 표정이 역력하다. 이에 질세라 유재헌도 박세규를 향한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냉철한 눈빛을 띄고 있다.

박세규는 자금순 할머니의 친손주가 맞는지 유전자 검사를 제안해 유재헌을 잔뜩 긴장시켰다. 이뿐만이 아니라 두 사람이 묘령의 여인으로부터 동시에 머리채를 잡힌 모습도 담겨 있어 사연에 대한 궁금증도 유발한다. 

유재헌은 자신의 손자 연극을 기획한 정상철(성동일 분)에게 박세규로부터 납치와 취조를 당했다고 울분을 토로해 사건 전말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큰 난관에 봉착한 유재헌은 이대로 연극의 막을 내릴 것인지 이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빠져나갈 수 있을 것인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어제 7일(월) 방송된 3회 시청률은 5.6%(닐슨코리아 이하 동일, 전국 기준)를 기록했으며, 가정부 윤정숙(배해선 분)이 서윤희(정지소 분)의 고운 손을 바라보는 장면에서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수도권 가구 기준 6.9%까지 치솟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일촉즉발의 위기로 매회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흥미진진한 드라마 ‘커튼콜’ 4회는 오늘 8일(화) 밤 9시 5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