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8 09:29 (월)
삼성전자 브랜드가치, 877억달러로 세계 5위 기록
삼성전자 브랜드가치, 877억달러로 세계 5위 기록
  • 박승준 기자
  • 승인 2022.11.0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브랜드가치가 인터브랜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글로벌 5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브랜드가치가 인터브랜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글로벌 5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브랜드가치가 2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하며, ‘글로벌 톱(Top) 5’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더욱 강화했다.
 
3일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브랜드가치는 전년 대비 17% 성장한 877억달러(1420원 기준 124.5조원)로 글로벌 5위를 차지했다.
 
◇ 전년에 이어 두 자릿수 성장으로 3년 연속 5위 수성
 
삼성전자는 탄탄한 재무 성과는 물론 휴대전화, TV, 가전, 네트워크 등 전 제품의 브랜드가치가 골고루 상승했다. 특히 글로벌 데이터 사용 증대에 따른 반도체의 브랜드가치가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지난해 20%에 이어 2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는 10위권 브랜드 내 순위 변동이 심한 양상을 보였지만, 삼성전자는 6위와의 격차를 지난해 171억달러에서 올해 279억달러로 더욱 벌리며 5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삼성전자는 2011년 17위에서 2012년 9위로 도약하며 처음 10위권에 진입한 이후 2017년 6위, 2020년 5위 등 브랜드가치 순위가 지속해서 상승해 왔다.
 
애플, MS, 아마존, 구글 등 미국 기업이 주로 포진한 상위 10대 브랜드에 포함된 유일한 한국 기업이며 10대 브랜드 중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비 미국 브랜드는 토요타(6위·일본), 메르세데스-벤츠(8위·독일)뿐이다.
 
인터브랜드는 △기업의 재무성 △고객의 제품 구매 시 브랜드가 미치는 영향 △브랜드 경쟁력(전략·공감력·차별성·고객 참여·일관성·신뢰 등) 등을 종합 분석해 매년 브랜드가치를 평가한다. 전 세계 브랜드가치 평가 중 가장 역사가 길고 평가 방법도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 조직변화, 스마트싱스, 제품 리더십, 미래 기술 선도, MZ 친화 높이 평가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의 △‘원삼성’ 기반 고객 경험 강화를 위한 통합된 조직 노력 △‘스마트싱스’ 연결 경험 강화 △폴더블, Neo QLED 8K, 비스포크 등 다양한 혁신 제품 리더십 및 미래 기술 선도 △‘#YouMake’ 등 MZ 친화적 마케팅 활동 등이 이번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브랜드가치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 제품 간 시너지를 높이고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기존의 CE/IM부문을 DX 부문으로 통합했으며, 멀티 디바이스 연결 경험 강화를 위해 ‘CX-MDE센터’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모바일 제품뿐 아니라 TV·가전을 아우르는 멀티 디바이스 연결 경험을 ‘스마트싱스’로 통칭하고, 자사 기기뿐 아니라 다양한 외부 기기까지 연결할 수 있는 개방형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들의 선택권을 넓히고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는 점을 인터브랜드는 높이 평가했다.
 
고객 경험 강화에 대한 삼성전자의 의지는 △Your Galaxy Your Way (휴대폰) △Play it your way (더 프리스타일) △BESPOKE Be You (가전) △We Are Behind Every Wish (반도체) 등 브랜드 캠페인에서도 잘 드러난다.
 
철저하게 고객 경험에 기반해 폴더블·Neo QLED 8K·비스포크 등 혁신 제품 리더십을 지속하고, AI·5G·전장·로봇 등 미래 기술 선도를 위해 지속해서 투자하고 유의미한 성과를 내는 점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퓨쳐제너레이션랩(Future Generation Lab)’ 운영을 통해 고객의 인사이트를 발굴, 제품·마케팅 활동에 반영하고, 메타버스 마케팅을 펼치는 등 MZ세대와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이영희 부사장은 “삼성전자의 브랜드가치가 2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을 할 수 있었던 것은 글로벌 고객의 성원 덕분”이라며 “전 사업부가 협력해 진정한 고객 경험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