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8 17:12 (목)
‘커튼콜’ 하지원, ‘드라마 퀸’의 성공적 귀환! ‘1인2역’ 열연으로 시청자 홀려
‘커튼콜’ 하지원, ‘드라마 퀸’의 성공적 귀환! ‘1인2역’ 열연으로 시청자 홀려
  • 박승준 기자
  • 승인 2022.11.01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사진=KBS2

배우 하지원이 KBS2 ‘커튼콜’을 통해 ‘드라마 퀸’의 성공적 귀환을 알렸다.

하지원이 10월 31일 첫 방송한 KBS2 ‘커튼콜’로 2년 반 만에 컴백, 첫 방송부터 묵직한 대서사를 이끌며 주인공으로 맹활약했다. 이날 하지원은 첫 신에서 1950년대 젊은 시절의 자금순(고두심)으로 분해, 젊은 시절의 종문(강하늘)과 가슴 아프게 헤어지는 장면을 연기하며 등장부터 강렬한 전율을 선사했다. 이와 함께 이북 땅에 남편과 갓난아이를 두고 온 애처로운 여인으로서, 낙원호텔의 전신인 ‘낙원여관’을 운영하게 되는 사연을 절절히 풀어나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와 함께 하지원은 2022년 현재 낙원호텔의 후계자인 박세연으로 새롭게 등장, 1인 2역 연기를 ‘무결점’으로 소화해 또 한 번의 기분 좋은 충격을 안겼다. 하지원이 맡은 박세연 역은 할머니 자금순(고두심)이 세운 낙원호텔을 국제적인 호텔로 이끌어나가겠다는 사명감을 지닌 실질적인 경영자이자 총 지배인. 이날 박세연은 글로벌 체인의 시발점인 ‘더 호텔 낙원’의 오픈을 앞두고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과정을 손수 체크하는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심장을 훔쳤다.

그런가 하면 박세연은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오픈한 ‘더 호텔 낙원’을 바로 매각하려는 큰오빠 박세준(지승현)의 세력과 맞서게 되는가 하면,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할머니 자금순에 대한 진심 어린 걱정을 내비치는 모습으로 인간적인 면모 또한 드리웠다. 하지원의 활약에 힘입어 ‘커튼콜’ 첫 방송은 평균 7.2%(이하 닐슨코리아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였다.

일에 있어서는 철저하지만 가족에게는 한없이 따뜻한, 외강내유형 캐릭터 박세연을 열연한 하지원의 컴백에 시청자들의 호평 또한 쏟아졌다. “하지원의 눈빛과 목소리 그 자체가 반가웠어요”, “등장부터 강렬한 몰입감을 선사한 자타공인 ‘드라마 퀸’의 귀환!”, “젊은 자금순 역으로는 시대극으로, 박세연 역으로는 현대극으로 만나게 되네요. 작품을 통해 두 인물의 매력을 모두 느낄 수 있어서 좋습니다”, “앞으로 세연이가 보여줄 색다른 모습이 더욱 기대가 되는 첫 회입니다!”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하지원은 첫 방송 소감에 대해 “드라마 ‘초콜릿’ 이후 2년 반 만의 컴백인데다, 올 봄부터 열심히 준비한 작품이 드디어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공개가 되어 정말 기분이 좋고 설레는 마음”이라며 “앞으로 세연이가 어떠한 방식으로 ‘더 호텔 낙원’을 지켜나가게 될지 매우 흥미로운 전개가 이어지는 만큼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하지원이 출연하는 KBS2 ‘커튼콜’ 2회는 1일(오늘)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