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8 13:20 (월)
GS25 버터 맥주 4종, 공급 물량 100만 캔 확대
GS25 버터 맥주 4종, 공급 물량 100만 캔 확대
  • 전예준 기자
  • 승인 2022.10.2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 버터 맥주 4종
GS25 버터 맥주 4종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품절 대란을 일으킨 블랑제리뵈르의 버터 맥주 4종의 공급 물량을 각 25만 캔씩 총 100만 캔으로 확대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일주일 만에 완판된 초도 물량 20만 캔 대비 무려 5배 늘린 규모로, 롯데칠성음료가 버터 맥주 4종의 새로운 OEM (주문자 상표부착 생산)에 나서며 급증한 수요 대비 어려웠던 공급을 단숨에 해결한 효과다.

GS25는 안정적인 대량 생산 시스템을 바탕으로 버터 맥주 4종의 열풍을 가속하며, 연말까지 최대 규모로 수제 맥주 매출을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버터 맥주 4종 출시 직후인 10월 수제 맥주 매출은 맥주 최성수기로 꼽히는 8월 매출을 이미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이달 1일~14일까지 2주간의 수제 맥주 매출이 8월 동 기간의 수제 맥주 매출을 무려 53.9% 웃도는 이례적인 매출 데이터가 집계된 것이다.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10월은 더운 날씨가 지속되는 8월과 비교 시 상대적 비수기로 여겨진다. 3년간(2019년~2021년) 수제 맥주 매출을 살펴보면 8월 매출이 10월 매출을 최대 18.9%, 평균 9.5%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열풍을 일으키며 계절 특수까지 넘어서고 있는 버터 맥주 4종은 전체 주류 매출 Top 3위(1위 원소주 스피릿, 2위 카스), 수제 맥주 매출 비중의 무려 절반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GS25는 버터 맥주 흥행에 힘입어 블랑제리뵈르와의 협업 상품을 맥주 외 다른 상품으로까지 대폭 확장한다. 버터를 핵심 콘셉트 활용한 상품 라인업을 구축해 편의점에서 즐기는 ‘버터 유니버스’를 구축하겠다는 구상이다.

블랑제리뵈르와 공동 개발한 버터 소시지를 10월 20일 첫 출시하며, 이어 버터 콘 아이스크림, 버터 빼빼로 등 총 10여 종의 상품을 차례대로 선보일 계획이다.

한구종 GS리테일 음용기획팀 MD는 “버터 맥주, 원소주스피릿 등 GS25의 차별화 주류가 국내 주류 판도를 뒤흔드는 게임체인저 역할을 앞장서 수행하고 있다”며 “또 한 번 GS25 고객과 국내 주류 판을 들썩이게 할 차별화 상품을 빠르게 선보이는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S25는 9월 중순 원소주 스피릿 공급량을 기존 대비 2배 확대하며 누적 판매량 220만 병, 매출액 250억원을 돌파하는 등의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