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8 13:20 (월)
알라딘 “2022 노벨문학상 작가 아니 에르노 대표작 관심 증가”
알라딘 “2022 노벨문학상 작가 아니 에르노 대표작 관심 증가”
  • 전예준 기자
  • 승인 2022.10.07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니 에르노 대표작 ‘단순한 열정’
아니 에르노 대표작 ‘단순한 열정’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6일 오후 8시 발표된 노벨문학상 수상자 아니 에르노의 국내 출간작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알라딘에 따르면, 국내에 번역된 아니 에르노의 저서 판매량이 수상 발표 직후인 8시를 기점으로 급증했다.

아니 에르노의 국내 번역 작품이 직전 1개월간 총 판매량이 183권가량이었던 데 반해, 수상 발표 직후인 6일 오후 8시부터 7일 오전 10시까지의 판매량은 1215권으로 14시간 만에 직전 1개월간의 총 판매량의 4배 이상에 달했다.

이는 수상 직후 만 하루 동안 700권 이상 팔린 2014년 수상자인 파트릭 모디아노나, 300권가량 판매된 2013년 수상자 앨리스 먼로, 800여 권이 판매된 2017년 수상자 가즈오 이시구로의 판매량을 웃도는 수치다.

가장 많이 팔린 작품은 2012년 12월 번역 출간된 ‘단순한 열정’과 2022년 5월 번역 출간된 ‘세월’이다. 두 작품은 각각 213권, 162권 판매돼 알라딘 일간 베스트셀러 2, 6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많이 팔린 작품은 △빈 옷장 △남자의 자리 △집착 등으로 각각 121권, 96권, 73권이 판매됐다.

알라딘 도서팀 외국소설 담당자 권벼리 MD는 “3년 만에 국내 출간작이 있는 작가가 노벨문학상에 선정됐다. 아니 에르노는 가장 개인적인 체험을 소재로, 날것 그대로의 생의 감각을 거침없이 써 내려가 짙은 해방감을 선사하는 작가”라며 “이번 기회에 아니 에르노의 작품이 많은 독자에게 닿을 수 있어 더없이 기쁘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노벨 문학상 수상 작가 중 수상 직후 가장 많은 도서 판매 기록을 올린 작가는 2017년 수상자인 가즈오 이시구로로로, 수상 3일 만에 1000부 이상 판매된 기록이 있다.

한편 알라딘은 노벨 문학상 수상자의 기획전을 열고, 해당 저자의 도서를 포함해 국내도서 3만원 이상 구매하는 독자들에게 역대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헤르만 헤세, 토니 모리슨, 도리스 레싱 필통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알라딘 이벤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