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8 17:12 (목)
‘현재는 아름다워' 배다빈, 윤시윤에게 이별 고해 "엄마 희생하게 하고 싶지 않아"
‘현재는 아름다워' 배다빈, 윤시윤에게 이별 고해 "엄마 희생하게 하고 싶지 않아"
  • 정호선 기자
  • 승인 2022.08.08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캡처
사진=‘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캡처

‘현재는 아름다워’ 배다빈이 결국 윤시윤에게 이별을 고했다. 가족끼리 얽힌 이 상황에서 눈물을 머금고 내린 최선의 결정이었다.

지난 7일 방영된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연출 김성근, 극본 하명희, 제작 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 38회 시청률은 27.4%를 나타내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 이날 방송에서 현재(윤시윤)와 미래(배다빈)가 잔인한 운명 앞에 놓였다. 현재의 할아버지 경철(박인환)과 미래의 엄마 수정(박지영)이 부녀관계를 회복하게 되면 두 사람은 법률상 혼인 신고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두 집안 어른들은 이 결혼을 두고 깊은 상념에 빠졌다. 두 사람이 얼마나 서로를 사랑하는지, 결혼을 준비하면서 얼마나 행복해했는지,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결혼할 수 없는 상황을 설명하기 더 어려웠다. 어떤 부모도 자식 인생을 망치고 싶지 않겠지만, 그렇다고 경철과 수정이 사돈이 될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그래서 일단 결혼을 미루기로 정리했다.

하지만 현재는 이를 받아들이기 어려웠다. 정확히 어떤 이유로 미뤄야 하는지 설명조차 없었기 때문이다. 미래 역시 마찬가지였지만, 이내 곧 충격적인 현실과 마주했다. 집 앞에서 경철과 수정의 만남을 목격하고 두 사람이 친 부녀관계라는 믿기 어려운 사실을 알게 된 것. 미래는 혼란스러운 감정에 빠졌지만, “좋은 남자 만나서 축복받아야 하는데 방해해서 미안하다”며 괴로워하는 수정을 “엄마 잘못 아니다”라며 토닥였다.

타인에 의해 결혼을 못 하게 될 것이라 상상도 못했던 현재와 미래는 갑작스럽게 닥친 문제를 어떻게 헤쳐가야 할지 갈피를 잡지 못했다. 더 큰 문제는 미래와 함께 고민하고 극복하려는 현재와 미래는 생각이 달랐다는 점이었다. 미래는 그동안 입양을 숨기고 홀로 힘겹게 참고만 살아온 엄마가 자신의 사랑 때문에 또다시 희생하는 일은 만들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수정을 위해 현재를 떠나기로 결심했다. 결혼을 목전에 두고 결국 가슴 아픈 이별을 해야만 하는 현재와 미래의 운명에 안방극장은 안타까움으로 물들었다.

그 가운데 경철은 딸 수정과의 관계 회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평생을 잃어버린 딸을 만날 희망으로 살아왔는데, 수정은 그가 자신을 버리고 다른 아이를 입양해 키웠다고 오해하면서 아버지를 보지도 않으려고 했다. 민호(박상원)도 아버지가 ‘정은’의 생일 때마다 쓴 편지를 모아둔 박스를 수정에게 전하며 오해를 풀려 노력했지만, “아버지 찾은 것 후회한다”는 비수 돋친 말만 돌아왔다. 그렇다고 경철은 굳게 닫힌 수정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마냥 앉아서 지켜보고만 있을 수는 없었다. 그래서 수정의 집을 찾아가 “엄마한테 가면 아버지에 대한 오해가 풀릴 것”이라며 먼저 세상을 떠난 엄마를 보러 가자고 제안했다. 거절할 줄 알았던 수정은 고개를 끄덕였고, 그렇게 두 사람은 함께 차를 타고 그리운 그곳으로 향했다. 복잡하게 얽혀버린 두 집안의 실타래, 과연 두 가족이 이 애달프고 가슴 아픈 상황을 극복하고 다시 행복을 찾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현재는 아름다워’는 매주 토,일 저녁 8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