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15:44 (화)
‘불가살’ 이준, 차원이 다른 ‘찐’ 광기.. 역대급 빌런의 탄생
‘불가살’ 이준, 차원이 다른 ‘찐’ 광기.. 역대급 빌런의 탄생
  • 전예준 기자
  • 승인 2022.01.1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불가살’ 캡처
사진=tvN ‘불가살’ 캡처

배우 이준이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 (극본 권소라, 서재원/연출 장영우/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쇼러너스)에서 극과 극을 오가는 연기 스펙트럼으로 역대급 빌런 캐릭터 ‘옥을태’를 실감나게 연기하고 있다. 

지난 15일과 16일 방송된 9, 10회에서는 옥을태가 감춰온 비밀이 드러나게 되면서 그야말로 극악무도하게 폭주하는 모습이 드러났다. 민상운(권나라 분)이 단활(이진욱 분)의 가족을 죽인 게 옥을태라고 하자 흥분한 을태는 상운의 목을 졸랐다. 

결국 활에 의해 제압당한 을태는 분을 이기지 못하고 남도윤(김우석 분)을 자신의 집으로 불러 상운을 데리고 와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마음이 약해 결국 활에게 들켜버린 도윤에게 “아, 그걸 왜 들켰어? 바보같이”라고 말한 을태. 활에게도 버림받아 혼란스러운 도윤이 병원에 있는 형이 보고 싶다고 하자 사실 형은 죽었다며 싸늘하게 말하고는 전화를 끊어 보는 이들의 소름과 분노를 유발했다.

이후, 을태는 직접 상운을 찾으려고 활의 집에 찾아왔다. 바람에 날리는 옷들 사이로 보이는 그의 비주얼은 모두를 숨죽이게 했다. 그렇게 상운을 찾아내기 일보 직전, 활이 을태를 발견해 신경전을 이어가던 중에 두억시니가 도윤이를 데리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이에 자신도 도윤이를 찾는 데에 힘쓰겠다고 차가 고장 난 권호열(정진영 분)까지 도왔다. 그러면서 “나한테 중요한 애였나 봐요. 무엇보다 걔 없어지면 나랑 게임해 줄 사람이 없어지거든요. 뭐, 어차피 다신 안 놀아줄 것 같긴 하지만.."이라며 쓸쓸하고 외로운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곧 두억시니가 도윤에게 자신의 비밀을 알려줬다는 사실을 알자마자 두억시니의 목을 물어뜯고서는 곧장 도윤이 있는 곳으로 찾아갔다. 도윤이 “형이 전생에 날 죽인 적이 있댔어요. 육백 년 전에 나랑 엄마를 죽였다고요”라고 두억시니가 해준 말을 읊자 을태는 미묘한 표정으로 다가가서 도윤을 안았다. “너 어릴 때 보고, 커 가는 거도 보고, 진짜.. 정들었나 봐..”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리더니 이내 숨겨둔 칼로 도윤의 배를 찔러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지난 회차에서도 광기 어린 눈빛과 등장마다 극을 장악하는 연기로 극도의 공포감을 불러일으킨 이준은 이번 9, 10회를 통해서도 역시 탄탄한 연기 내공을 또 한 번 자랑했다. 감정이 휙휙 뒤바뀌어 도무지 그 속내를 알 수 없는 듯한 옥을태의 모습을 자유자재로 변주하며 몰입을 이끈 것. 이처럼 기존의 빌런 연기와는 다르게 이준만의 새로움과 신선함이 눈에 띄는 섬뜩한 악역 연기는 연일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천년 전 전생에서 을태의 부친이 호열이었고 동생만 개경으로 데리고 가겠다는 호열에 분노한 을태가 동생을 살해한 사실까지 드러났다. 이처럼 반전을 거듭하며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가운데, 이준이 그려낼 ‘옥을태’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