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2' 김호중, "연애 스타일? 낮이밤이!" 화끈한 연애관 고백에 여심 초토화
‘우다사2' 김호중, "연애 스타일? 낮이밤이!" 화끈한 연애관 고백에 여심 초토화
  • 정호선 기자
  • 승인 2020.05.13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다사 시스터즈’, 김호중에 “갔다 와도 괜찮아?” 돌발 질문!
신동엽, “김호중, ‘모태솔로’인 듯” 예리한 분석에 김호중 ‘동공지진’!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트바로티’ 김호중이 ‘낮이밤이’(낮에도 이기고 밤에도 이기는) 연애 스타일을 깜짝 고백한다.

김호중은 13일(오늘) 밤 11시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 ‘우다사2’) 9회에 ‘트로트계의 BTS' 진성과 함께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폭풍 가창력과 특급 입담을 과시한다.

이날 그는 박은혜-김경란-유혜정-이지안-박현정 등 ‘우다사 시스터즈’ 의 인증샷 공세에 수줍어하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연애 관련 질문에는 소신을 밝힌다. ‘우다사 공식 남사친’인 신동엽이 “우리 프로그램 제목처럼 지금 사랑하고 있나?”라고 묻자, “사랑하고 있다”라고 반전 대답을 내놓는가 하면, “마지막 연애는 언제냐?”라는 질문에 “4~5년 됐다”고 털어놓는 것.

이에 박은혜 이지안 등 ‘우다사 시스터즈’는 “강아지상을 좋아하냐? 고양이상을 좋아하냐?”, “얼굴과 몸매 중 무엇을 더 중시하냐?” “귀여운 스타일과 섹시한 스타일 중 어떤 여자를 선호하냐” 등 궁금증을 쏟아낸다. 김호중은 ‘센 누님’들의 질문 공세에 “귀여운 연상이 좋다”, “난 ‘낮이밤이’ 스타일” 등이라고 화끈하게 밝히지만, “혹시 갔다 와도 괜찮냐?”는 틈새 공격(?)에 결국 진땀을 흘린다. 옆에서 듣던 진성은 “제발 나한테도 물어봐 달라. 나도 한때는 괜찮은 남자였다”며 읍소한다.

신동엽은 김호중의 연애관을 찬찬히 듣다가 의외의 분석을 내놓는다. 그는 “내가 볼 때, 김호중은 모태솔로 같다”며 “연애를 거의 안 해 봤을 것”이라고 평한다. 김호중은 신동엽의 날카로운 분석에 고개를 끄덕이며 감탄한다. 과연 신동엽이 바라본 김호중의 내면과 연애 성향은 어떠한지, 김호중이 솔직하게 털어놓는 사랑관은 무엇인지는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9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김경란-노정진의 ‘서프라이즈 100일 이벤트’ 현장, 부산으로 단합대회를 떠난 ‘우다사 시스터즈’의 ‘부부의 세계’ 끝장토론과 ‘꿀잼 보장’ 게임 등이 웃음과 공감을 선사한다.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9회는 13일(오늘) 밤 11시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