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2' 김경란, 노정진과 첫 여행...“라면 먹을래요?”
'우다사2' 김경란, 노정진과 첫 여행...“라면 먹을래요?”
  • 전예준 기자
  • 승인 2020.04.0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김경란이 색소포니스트 노정진 씨와 첫 여행을 설계하며, 치명적 유혹 스킬을 발산한다.

1일(오늘) 밤 11시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 ‘우다사’) 4회에서는 김경란이 ‘썸남’ 노정진과 첫 번째 여행지로 오이도를 선택해, 갯벌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펼쳐진다.

김경란은 그동안 ‘우다사’를 통해 “움츠러든 삶을 살아왔다”며 “이제는 막 살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이에 ‘우다사 시스터즈’로부터 ‘김프리’라는 애칭을 얻었고, ‘김프리’답게 과감히 ‘썸남’ 노정진 씨와 생애 처음으로 ‘갯벌 데이트’를 계획한다.
 
이 모습을 VCR로 지켜본 ‘우다사 남사친’ 신동엽은 “예전엔 남자들이 뱃길 끊기는 시간까지 섬에 있곤 했다”며 의미심장하게 웃는다. ‘우다사 시스터즈’ 박은혜 역시 “우리 경란이는 다 계획이 있구나~”라며 ‘큰 그림’을 언급한다.

실제로 김경란은 갯벌에서 ‘바지락 캐기 체험’을 하자고  제안하고, 이후 신나게 조개를 캐다가 갯벌에 빠져 허우적댄다. 이에 노정진 씨는 김경란의 손을 잡아주고 둘은 자연스럽게 손을 잡고 다닌다.

스킨십이 난무한 ‘갯벌 데이트’로 한층 가까워진 두 사람은 민박집으로 돌아와, 온돌방 이불 위에 나란히 앉는다. 살짝 어색해진 분위기에 김경란은 “간단하게 라면 먹을래요?”라고 말해, 노정진 씨는 물론 ‘우다사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우다사 남사친’으로 특별 출연한 권오중은 “아마 가장 좋아하는 라면이 ‘네가 내꺼라면’일 것”이라고 너스레를 떤다. 박은혜는 “방에 이불이 하나밖에 없던데 어떻게 되는 거냐”면서 예리한 ‘19금’ 질문을 던진다. 김경란의 치명적인 ‘라면 멘트’에 노정진 씨는 “경란 씨가 좋다고 하면 다 좋아요. 저는 오늘 결제만 할게요”라고 말해 분위기를 뜨겁게 달군다.

김경란과 노정진 씨의 ‘스킨십 난무’한 갯벌 데이트 외에도, 이지안이 운영하는 럭셔리 펜션에서의 하루, ‘수퍼맘’ 박은혜-이윤미의 만신창이 클라이밍 데이트가 1일(오늘) 밤 11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4회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