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어제 일은 모두 괜찮아’ 11월 개봉 확정
영화 ‘어제 일은 모두 괜찮아’ 11월 개봉 확정
  • 전예준 기자
  • 승인 2019.10.10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어제 일은 모두 괜찮아’ 포스터/사진=㈜삼백상회
영화 ‘어제 일은 모두 괜찮아’ 포스터/사진=㈜삼백상회

영화 ‘바람’의 이성한 감독이 전하는 두 번째 성장통 ‘어제 일은 모두 괜찮아’가 오는 11월 개봉을 확정짓고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어제 일은 모두 괜찮아’(감독 이성한)는 13년간 무려 5천여 명의 거리의 아이들을 구해낸 미즈타니 오사무 선생의 기적 같은 실화가 담긴 에세이 ‘얘들아 너희가 나쁜 게 아니야’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해당 도서는 일본에서 38만 부 이상 판매되며 다큐, 드라마까지 제작되었을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발간 2개월 만에 베스트셀러 진입, 아직까지도 교사들의 추천도서로 회자되는 스테디셀러다.

개봉 전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부문에 공식 초청되며 화제를 모으기도 한 ‘어제 일은 모두 괜찮아’는 벼랑 끝 위기에 놓인 위태로운 아이들과 실패와 실수를 반복해도 언제나 그들 편인 교사 민재, 그들이 전하는 따뜻한 위로와 용기를 담은 작품. 더욱이 이번 작품은 폼나는 학창 시절을 보내고 싶은 열여덟 청춘들의 이야기를 진솔하고 감동적으로 풀어낸 ‘바람’ 이성한 감독의 신작으로, 학생과 선생님이라는 이름으로 살아온 이들에게 가슴 뜨거운 울림을 전할 예정이다.

또한 ‘생일’, ‘당신의 부탁’ 등 나이답지 않은 성숙한 연기로 충무로의 기대주로 떠오른 배우 윤찬영과 ‘벌새’에서 가부장적 사회 속, 큰아들이 지닌 심리적 무게를 섬세하게 담아내며 존재감을 보여준 배우 손상연, 그리고 국민 프로듀서가 뽑은 걸그룹 아이즈원의 김민주, ‘니나 내나’의 김진영까지 무려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된 충무로가 주목하는 빛나는 신예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많은 이들을 감동시킨 감동 실화 원작을 바탕으로 올가을 가장 따뜻한 위로와 용기의 메시지를 전할 영화 ‘어제 일은 모두 괜찮아’는 오는 11월 개봉해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