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전 전 소속사 대표, 계약불이행 논란
임창전 전 소속사 대표, 계약불이행 논란
  • 김태영 기자
  • 승인 2019.08.3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가수 임창정이 전 소속사 대표의 계약불이행 논란에 대해 심경을 전해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임창정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도 피해자인데 내 욕은 하지 말아 주세요. 모두 고소각이긴 하나 그럼 또 뭐 한답니까!”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열심히 노래한 거 밖에 없습니다. 누가 진실일지 저도 궁금하더군요. 잘 밝혀주십시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7일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임창정 콘서트를 두고 금전적 피해를 본 공연 기획사들의 피해 사례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공연 기획사 대표 정 모 씨는 임창정 콘서트를 기획하면서 임창정 전 소속사 대표 김 모 씨에 거액의 출연료를 지급했다.

그러나 정작 공연 약속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고 지불한 돈도 돌려받지 못해 큰 피해를 입었다는 게 정씨의 전언이다.

임창정의 전 소속사로부터 이중 계약으로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공연 기획사는 총 3곳이다.

현재 피해 기획사들은 서울중앙지검에 임창정 전 소속사 대표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과연 어떤 판결이 내려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